현재위치 : HOME > 자유게시판
 
여러분의 자유로운 생각과 마음을 주고 받는 공간입니다. 기사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내용
제목 조상 제사의 변화하는 모습 - “본질은 형식 아니라 마음”…年 12번 제사 지내는 종갓집도 달라졌다
글쓴이 손상태
날짜 2024-02-15 [11:08] count : 1979

“본질은 형식 아니라 마음”…年 12번 제사 지내는 종갓집도 달라졌다 (daum.net)

“본질은 형식 아니라 마음”…年 12번 제사 지내는 종갓집도 달라졌다

서울신문 김유민입력 2024. 2. 8. 07:10수정 2024. 2. 8. 14:43
제사시간 저녁 7~9시로 바꾸고
4대 봉사는 2대로, 합사도 늘어
‘정성’에 의미 시대에 맞게 추모
한국국학진흥원 제공

‘양반 도시’로 불리는 경북 안동지역 종가의 조상 제사가 밤늦은 시간에서 저녁시간으로 바뀌고, 부부의 기제사를 합쳐서 지내는 합사가 이뤄지는 등 시대상을 반영해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설날을 앞두고 조상 제사의 변화하는 모습을 살펴보기 위해 안동지역 40개 종가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종가에서는 설과 추석 차례와 조부모 제사 등 평균 연 12번 제사를 지내는데, 이번엔 차례나 불천위 제사가 아닌 조상 제사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제사 시간의 변화다. 조사에 따르면 40개 종가 모두 저녁 7~9시에 제사를 지내는 것으로 변경했다. 본래 조상 제사는 밤 11~12시에 지내는 것이 전통적 관행이었다. 이른 저녁으로 시간을 바꾸자 부담감이 훨씬 줄어들었다는 의견이 많았다. 해가 늦게 지는 여름에는 저녁 8시 이후가 적합하고, 해가 일찍 지는 겨울철이라면 저녁 7시 전후가 무난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부부의 기제사를 합쳐서 지내는 합사 방식도 등장했다. 기제사는 고인이 돌아가신 날을 기준으로 각각 지내는데, 남편의 기일에 부부를 함께 모시고 부인의 제사는 생략하는 방식이다. 이는 잦은 제사로 인한 경제적, 시간적 부담을 줄이기 위한 것으로, 40개 종가 가운데 약 90%에 달하는 35개 종가에서 합사 형태로 바꾼 것으로 조사됐다.

제사 횟수와 대상의 범위를 줄인 종가도 있었다. 4대 봉사를 3대 봉사, 2대 봉사로 바꾼 사례도 11개 종가에 이르렀고, 이 가운데 10개 종가가 조부모까지의 2대 봉사로 변경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조상 제사의 지침을 마련한 주자가례와 조선의 예학자들도 제사는 주어진 상황에 맞게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며 “환경에 따라 변화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상 제사의 본질은 조상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마음이다. 그러므로 바람직한 조상 제사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정성을 다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한국국학진흥원 김미영 수석연구위원은 “제사 문화도 시대 흐름에 따라 변한다”며 “이런 경향은 세대가 교체되면서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통문화의 롤 모델인 종가에서 나타나는 변화의 바람은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023 전통제례바로알리기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 사회 특성 등을 고려한 제사 권고안과 전통제례 보존을 위한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3.11.2 뉴스1

성균관, 현대화 제사 권고안
“가족 모두 함께 제사 준비”

국내 유교의 중앙본부 역할을 하는 성균관 역시 일반 가정에서 모시는 제사 음식을 대폭 간소화하라고 제언했다.

성균관의례정립위원회는 지난해 국회 소통관에서 제사 음식을 줄이고 제사를 지내는 이들의 선택권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전통제례 보존 및 현대화 권고안’을 발표했다. 위원회는 명문 종가의 진설을 참고해 조상이 돌아가신 날에 지내는 ‘기제’와 3월 상순 고조 이하 조상의 묘에서 지내는 ‘묘제’의 제사상 진설 방식을 제안했다.

기제의 경우 과일 3종과 밥·국·술에 떡, 나물, 나박김치, 젓갈(식해), 식혜, 포, 탕, 간장 등을 곁들이는 것을 예시로 내놓았다. 묘제 진설로는 술, 떡, 포, 적(생선이나 고기 따위를 양념하여 대꼬챙이에 꿰어 불에 굽거나 지진 음식), 과일, 간장을 올린 더 간략한 모델을 보여줬다.

위원회는 “평상시의 간소한 반상 음식으로 자연스럽게 차리고, 돌아가신 분께서 좋아하시던 음식을 올려도 좋다”며 “밥 한 그릇, 국 한 그릇이라도 정성을 다하면 된다”라며 기름으로 지지거나 기름을 사용하는 음식은 가능하면 사용하지 않도록 권고했다.

또한 제사 시간은 “돌아가신 날의 첫 새벽(오후 11시∼오전 1시)에 지내야 하지만, 가족과 합의해 돌아가신 날의 초저녁(오후 6∼8시)에 지내도 좋다”고 선택지를 부여했다. 여성이나 며느리의 부담을 키운다는 지적을 받아 온 제사음식 준비에 관해서는 “고인을 추모하는 가족 모두가 함께 준비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위원회는 제사가 “조상을 추모하고 추억을 되살리며 가족 간의 화목을 위하는 길사(吉事·경사스러운 일)”라며 “제사로 인해 불화가 생긴다면 옳은 방법이 아닐 것”이라고 당부했다.

위원회가 제사 간소화 방안을 제안한 것은 제사 관습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기 때문이다. 20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인식조사에서 응답자의 55.9%가 앞으로 제사를 지낼 계획이 없다고 답했고 음식이나 형식의 간소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44.9%에 달했다.

김유민 기자

Copyright©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과천향교소개(과천문화원 홈피에서 가져옴) 운영자 2014-07-01 4179
121 실학의 선구자 성호(星湖) 이익선생(李瀷先生) 2024년도 숭모제(崇慕.. 손상태 2024-06-05 102
120 과천향교 2024년 춘기(春期) 석전대제(釋奠大祭) 봉행(奉行)-(1/4~(4/.. 손상태 2024-05-17 153
119 주희(徽國公 朱熹)를 배향한 군포시 삼성사(三星祠) 2024년 춘향제 에.. 손상태 2024-04-20 205
118 과천향교 2023년도 결산 관련 2024년 갑진년 춘기 정기총회에서 -(1/.. 손상태 2024-03-26 219
117 조상 제사의 변화하는 모습 - “본질은 형식 아니라 마음”…年 12번 .. 손상태 2024-02-15 1979
116 과천향교 2024년도 일반회계 예산( 안) 심의 정기총회 에서(1/2)-(2/2.. 손상태 2024-02-02 227
115 과천향교 2023년(공기 2574년) 추기석전 봉행 손상태 2023-10-01 364
114 과천향교 2023년 춘기(春期) 석전대제(釋奠大祭) 봉행(奉行)-(1/7)~7/.. 손상태 2023-05-20 472
113 과천향교 大學, 中庸 등 한문 강좌 & 인성 충효 교육 개강 하다 손상태 2023-05-18 513
112 과천향교 대학(大學), 중용(中庸) 등 한문 강좌 수강생 모집 안내 손상태 2023-04-16 536
111 과천향교 2023년도 신년 정기총회 기념 영상 손상태 2023-02-16 541
110 과천향교 예산 결산 관련 2023년도 계묘년 춘기 정기총회에서 -(1/2)~.. 손상태 2023-02-15 456
109 과천향교 2023년도 예산안 조정 심의 상임위원회 개최 손상태 2023-01-07 506
108 과천향교 2023년 신년 들어 처음으로 분향 (焚香) - 2023.01.06(陰12... 손상태 2023-01-07 454
게시판 검색하기
검색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9
다음페이지
상담시간   평일 09:00 ~ 17:00 토요일,일요일, 공휴일 휴무
상담 및 문의전화   02-502-2944 ( )
상  호 : 과천향교|(우)13800 경기도 과천시 자하동길18(중앙동81)   사업자등록번호 : 138-82-02158
전  교 : 박명환|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이관주 이메일 : happy2944@naver.com|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